신문사 소개

About Us












주님께 노래하여라, 온 세상아. 나날이 선포하여라, 그분의 구원을.


역대기상 16,23


미주평화신문은 

서울대교구가 운영하는 

가톨릭 평화신문의 미주 지사입니다.


CPBC is the American branch of

the PBC run by the Archdiocese of Seoul

 



미주평화신문은 미국 뉴욕시 퀸즈의 한인 밀집지역으로 알려진 플러싱에 위치하고 있으며, 해외에서 유일하게 설립된 평화신문의 지사입니다.  미주평화신문의 모태이자 본사인 ‘평화신문’은 한국의 서울대교구에서 발행되고 있는 주간 가톨릭 신문입니다.


당시 서울대교구 교구장이신 김수환 추기경은 한국의 천주교회도 신문과 방송을 운영해야 한다는 시대적 징표를 받아들여 ‘평화방송 •  평화신문’의 설립을 추진하였고, 1988년 5월 15일 평화신문이 창간호를 발행하였습니다. 김수환 추기경은 한국에서뿐만 아니라 미주의 한인 신자들도 신앙성숙을 위해 복음의 가치와 교회의 정신을 전하는 평화신문이 보급되기를 바라셨습니다. 그리하여 1993년 6월 서울대교구가 사제를 파견하여 사목하고 있던 뉴욕 퀸즈성당 인근에 사무실을 마련하여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미주평화신문 역대 사장은 초대 안상인 요셉 신부(1993. 6.-2001. 10. 5), 제2대 김인성 요한 마리아 비안네 신부(2001. 10. 5 – 2002. 10. 1) 제 3대 박용일 타대오 신부(2002. 10. 1 – 2010. 2. 23)가 역임했습니다. 박용일 타대오 신부는 메릴랜드 성 김대건 한인성당 주임신부로서 겸직하는 동안, 정세덕 신부가 부사장(2008. 2. 26 – 2010. 2. 23)으로 임명되었습니다. 그 후 제4대 박성우 요한 신부(2010. 2. 23 – 2012. 2. 21), 현재 제5대 김영춘 베드로 신부(2012. 2. 21 – 현재)가 사장으로 봉직하고 있습니다.


미주평화신문은 미국과 캐나다에 거주하는 한인 신자들에게 교회의 선교매체로서 미디어 사도직의 사명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주간으로 발행되는 신문을 통하여 신자들이 꼭 알아야 하는 성경 말씀, 교리에 대한 해설, 교회의 가르침 등을 전하고 있습니다. 또한 미주 한인 본당과 공동체의 소통과 교류를 위해 미주 전역에서 행해지는 각종 행사들을 충실히 보도하고 있습니다.


Located in Flushing, a Korean-American neighborhood in the Queens borough of New York City, it is the only branch of the Peace Times Weekly established overseas. The Catholic Peace Times Weekly of the Americas, which is the parent and headquarters of Peace Times Weekly, is a weekly Catholic newspaper published by the Seoul Metropolitan Archdiocese in South Korea.


Cardinal Kim Soo-hwan, then the Bishop of Seoul Archdiocese, accepted the sign of the times that the Catholic Church in Korea should also operate a newspaper and broadcast, and promoted the establishment of 'Peace Broadcasting - Peace Newspaper', and on May 15, 1988, Peace Newspaper published its first issue. Cardinal Kim Soo-hwan hoped that the newspaper would spread the values of the Gospel and the spirit of the Church not only in Korea but also among Korean-Americans in the U.S. for their faith formation. Therefore, in June 1993, the newspaper opened an office near the Queens Cathedral in New York City, where the Seoul Archdiocese had sent a priest to minister.

미주가톨릭평화신문

The Catholic Peace Times Weekly


미주평화신문은 서울대교구가 운영하는 평화신문의 미주 지사입니다.

CPBC is the American branch of the PBC run by the Archdiocese of Seoul .

미주평화신문은 미국 뉴욕시 퀸즈의 한인 밀집지역으로 알려진 플러싱에 위치하고 있으며, 해외에서 유일하게 설립된 평화신문의 지사입니다.  미주평화신문의 모태이자 본사인 ‘평화신문’은 한국의 서울대교구에서 발행되고 있는 주간 가톨릭 신문입니다.


당시 서울대교구 교구장이신 김수환 추기경은 한국의 천주교회도 신문과 방송을 운영해야 한다는 시대적 징표를 받아들여 ‘평화방송 •  평화신문’의 설립을 추진하였고, 1988년 5월 15일 평화신문이 창간호를 발행하였습니다. 김수환 추기경은 한국에서뿐만 아니라 미주의 한인 신자들도 신앙성숙을 위해 복음의 가치와 교회의 정신을 전하는 평화신문이 보급되기를 바라셨습니다. 그리하여 1993년 6월 서울대교구가 사제를 파견하여 사목하고 있던 뉴욕 퀸즈성당 인근에 사무실을 마련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미주평화신문 역대 사장은 초대 안상인 요셉 신부(1993. 6.-2001. 10. 5), 제2대 김인성 요한 마리아 비안네 신부(2001. 10. 5 – 2002. 10. 1) 제 3대 박용일 타대오 신부(2002. 10. 1 – 2010. 2. 23)가 역임했습니다. 박용일 타대오 신부는 메릴랜드 성 김대건 한인성당 주임신부로서 겸직하는 동안, 정세덕 신부가 부사장(2008. 2. 26 – 2010. 2. 23)으로 임명되었습니다. 그 후 제4대 박성우 요한 신부(2010. 2. 23 – 2012. 2. 21), 현재 제5대 김영춘 베드로 신부(2012. 2. 21 – 현재)가 사장으로 봉직하고 있습니다.


미주평화신문은 미국과 캐나다에 거주하는 한인 신자들에게 교회의 선교매체로서 미디어 사도직의 사명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주간으로 발행되는 신문을 통하여 신자들이 꼭 알아야 하는 성경 말씀, 교리에 대한 해설, 교회의 가르침 등을 전하고 있습니다. 또한 미주 한인 본당과 공동체의 소통과 교류를 위해 미주 전역에서 행해지는 각종 행사들을 충실히 보도하고 있습니다.


Located in Flushing, a Korean-American neighborhood in the Queens borough of New York City, it is the only branch of the Peace Newspaper established overseas.  The Peace Newspaper of the Americas, which is the parent and headquarters of the Peace Newspaper, is a weekly Catholic newspaper published by the Seoul Metropolitan Archdiocese in South Korea.


Cardinal Kim Soo-hwan, then the Bishop of Seoul Archdiocese, accepted the sign of the times that the Catholic Church in Korea should also operate a newspaper and broadcast, and promoted the establishment of 'Peace Broadcasting - Peace Newspaper', and on May 15, 1988, Peace Newspaper published its first issue. Cardinal Kim Soo-hwan hoped that the newspaper would spread the values of the Gospel and the spirit of the Church not only in Korea but also among Korean-Americans in the U.S. for their faith formation. Therefore, in June 1993, the newspaper opened an office near the Queens Cathedral in New York City, where the Seoul Archdiocese had sent a priest to minister.


신부님 인사말

Greetings


김찬미 가비노 신부

Fr. Kim Chan-mi Gabino

+ 찬미 예수님!


애독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서울대교구 인사발령에 따라 미주카톨릭평화신문사 

사장에 취임한 김찬미 가비노 신부입니다.


먼저 지난 5년 동안 코로나 시기에도 불구하고 

신문사를 지켜주신 조재형가브리엘신부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미주가톨릭신문사는 미국과 캐나다에 거주하는 

한인 신자들의 신앙생활에 도움이 되고자 노력 해왔습니다. 

멀리 떨어져 신앙생활을 하고 있는 신자들의 연결고리가 

되고자 하였으며, 한국과 세계 교회의 소식도 전하며, 

가톨릭신앙을 가르쳐주고 설명해드리는 도구가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변화하는 세상 속에서 예수님의 복음선포 사명을 

되새기며 서로 멀리 떨어져 살아가 고 있는 신자분들에게, 

신앙의 기쁨을 보다 더 많은 이들과 전하고 나눌 수 있는 

장이 되도록 더욱 새롭게 노력하겠습니다!



I am Fr. Kim Chan-mi Gabino, who has been inaugurated as the CEO of the Catholic Peace Times Weekly following the personnel appointment the Catholic Archdiocese of Seoul.

Firstly, I express my gratitude to Fr. Cho Jae-hyung Gabriel, who has supported the newspaper during the past five years, even in the challenging times of the COVID-19 pandemic.


The Catholic Peace Times Weekly has strived to be a source of support for the spiritual lives of Korean believers residing in the United States and Canada. 

We aimed to serve as a link for those practicing their faith from a distance, conveying news from Korea and the global Church, and providing a tool to teach and explain the Catholic faith.


In the ever-changing world ahead, I will continue to reflect on the mission of proclaiming the Gospel of Jesus and strive to create a space where believers living apart can share and spread the joy of faith with even more people.


Thank you!




신부님 인사말 

Greetings


미주 가톨릭평화신문 사장 

김찬미 가비노 신부


애독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서울대교구 인사발령에 따라 미주카톨릭평화신문사 사장에 취임한 김찬미 가비노 신부입니다.


먼저 지난 5년 동안 코로나 시기에도 불구하고 신문사를 지켜주신 조재형가브리엘신부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미주가톨릭신문사는 미국과 캐나다에 거주하는 한인 신자들의 신앙생활에 도움이 되고자 노력 해왔습니다. 

멀리 떨어져 신앙생활을 하고 있는 신자들의 연결고리가 되고자 하였으며, 한국과 세계 교회의 소식도 전하며, 가톨릭신앙을 가르쳐주고 

설명해드리는 도구가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변화하는 세상 속에서 예수님의 복음선포 사명을 되새기며 서로 멀리 떨어져 살아가 고 있는 신자분들에게, 

신앙의 기쁨을 보다 더 많은 이들과 전하고 나눌 수 있는 장이 되도록 더욱 새롭게 노력하겠습니다!



I am Fr. Kim Chan-mi Gabino, who has been inaugurated as the CEO of the Catholic Peace Times Weekly following the 

personnel appointment the Catholic Archdiocese of Seoul.

Firstly, I express my gratitude to Fr. Cho Jae-hyung Gabriel, who has supported the newspaper during the past five years, 

even in the challenging times of the COVID-19 pandemic.


The Catholic Peace Times Weekly has strived to be a source of support for the spiritual lives of Korean believers residing 

in the United States and Canada. 

We aimed to serve as a link for those practicing their faith from a distance, conveying news from Korea and the global C

hurch, and providing a tool to teach and explain the Catholic faith.


In the ever-changing world ahead, I will continue to reflect on the mission of proclaiming the Gospel of Jesus and strive 

to create a space where believers living apart can share and spread the joy of faith with even more people.


Thank you!

미주 가톨릭 평화신문은
항상 열려있습니다

Get in Touch


주소 Address

145-27 33rd Avenue, Flushing, NY 11354


전화 및 팩스 Tel/Fax

718.762.6500 / 718. 762. 5108 


이메일 E-mail

peacetimes93@hotmail.com


Get in Touch

 미주 가톨릭 평화신문은 언제나 열려 있습니다.

Address

145-27 33rd Avenue, Flushing, NY 11354


Tel/Fax

718.762.6500 / 718. 762. 5108 


E-mail

peacetimes93@hotmail.com